로그인 아이디/패스워드찾기 회원가입 사이트맵


전국 17개 시·도 중 진보교육감 14곳…文 교육개혁 탄력 hit. 4741 / Date. 2018-06-14

 

13일 진행된 지방선거에서 진보 성향의 현직 교육감 대부분이 재신임을 받았다. 17개 시ㆍ도 중 서울ㆍ경기 등 10곳은 재선에, 강원ㆍ전북ㆍ광주는 3선에 성공했다. 무려 14곳에서 진보 교육감이 탄생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교육개혁도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선거 이후 가장 관심이 쏠리는 변화는 외국어고ㆍ자율형사립고 등의 일반고 전환이다.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학생들의 학업 부담 완화를 위해 “외고와 자사고, 국제중을 일반 학교로 전환하겠다”고 공약했고, 도성훈(인천)ㆍ이재정(경기)ㆍ김지철(충남)ㆍ김승환(전북) 등 다른 진보 교육감 당선자들도 고교 서열화를 없애고 공교육을 정상화하기 위해 외고ㆍ자사고를 일반고로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진보 교육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혁신학교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재정 경기교육감은 “혁신학교를 확대ㆍ발전시켜 임기 마지막 해인 2022년까지 모든 학교에 혁신학교 운영 원리를 적용하겠다”고 했고, 조희연 교육감도 “혁신학교를 질적으로 강화하고 숫자도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선거 과정에서 조희연ㆍ최교진(세종)ㆍ민병희(강원)ㆍ김지철 교육감 등은 아이들의 쉴 권리 보장 등을 위해 일요일 등 휴일학원휴무제에 찬성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노옥희 울산교육감 당선자 등 상당수는 무상급식ㆍ무상교육 공약도 내놨다.

 

진보 교육감들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전임자 인정 문제에 관해서도 정부 방침에 구애받지 않고 노조 활동을 보장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점쳐진다. 논란이 큰 대입제도는 교육감 권한 밖의 일이고 국민 공론화 작업도 진행 중이지만 학생과 학부모들의 관심이 집중된 만큼 교육감들도 상당 부분 의견을 낼 것으로 보인다.

 

한국교직원단체총연합회는 논평을 내고 “이번 교육감선거에서 직선제의 문제점들이 여전히 표출되고, 자질이나 정책 검증 등의 과정이 사라진 점은 매우 아쉽다”며 “그동안 지역교육은 사실상 진영논리에 기댄 한쪽으로 치우친 교육이었음을 부인하기 어려운 만큼 앞으로 중립적이고 균형적인 교육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 

 
no title date hit
1989 교육부, 학생부 개선…부모정보 삭제·수상경력 기재하되 ... 18/07/12 7708
1988 산업체 맞춤형 대학교육 내실화…계약학과 운영 규정 제정 18/07/10 7082
1987 중3 대상 대입 전형, 사지선다 실험 시작 18/06/21 6797
1986 코딩도 선행학습 ‘열풍’…전문교원 부족에 사교육만 커졌... 18/06/19 5844
1985 교육부, K-MOOC 직업교육분야 23개 우수 강좌 선... 18/06/15 5236
1984 전국 17개 시·도 중 진보교육감 14곳…文 교육... 18/06/14 4741
1983 특성화고 학생들, 정규수업서 노동인권·산업안전 교육받는... 18/06/11 4547
1982 초·중·고 청소년 참여 ‘학생인권 페스티벌’ 개최 18/05/25 4332
1981 고3 10명 중 7명 “수시보다 정시가 공정” 18/05/23 4025
1980 ‘고교교육 기여대학’ 68곳 선정…총 559억 지원 18/05/23 3826
1979 19세 이상 시민참여단 400명, 2022 大入 개편에... 18/05/16 3621
1978 다문화가정 학생 수 증가…편입학 안내 책자 10개 국어... 18/05/15 333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