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아이디/패스워드찾기 회원가입 사이트맵


2021학년도 수능 수학 출제범위, 이과는 줄고 문과는 늘어난다 hit. 5446 / Date. 2018-02-19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는 수학 가형 출제범위가 기존보다 줄고, 수학 나형의 출제범위는 다소 늘어날 전망이다.

 

교육부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 조정과 관련해 17개 시도교육청의 의견과 학부모·교사·대학 교수 등이 참여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설문조사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4일까지 진행됐으며 이 가운데 유효응답 9,293건을 분석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1학년도 수능의 △수학 가형에서 ‘기하’ 과목 제외 △국어에서 ‘언어와 매체’ 과목 추가 △수학 나형에서 ‘삼각함수’, ‘지수함수와 로그함수’ 과목을 추가하는 방안들이 눈에 띄는 쟁점으로 떠올랐다. 그 외 영어·과학탐구·사회탐구·직업탐구는 기존과 동일하게 치러지는 데 응답자의 약 70%가 합의했다. 

 

특히 기존에 일반과목이던 ‘기하와 벡터’가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진로선택과목으로 변경되면서 수학 가형 출제범위에서 ‘기하’를 제외하고 수학Ⅰ·미적분·확률과 통계를 출제하자는 안이 84%의 높은 찬성을 얻었다. 교육부의 의뢰를 받아 수능 출제범위를 연구해온 계명대 정책연구팀 역시 수학 가형에서 ‘기하’를 제외할 것을 제안했다. 이 경우 이과 수학에서 처음으로 기하가 빠지게 된다.

 

반대로 수학 나형의 경우 수학Ⅰ·수학Ⅱ·확률과 통계를 출제하자는 안이 48%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수학 나형에 수학Ⅰ이 포함되면 삼각함수, 지수함수와 로그함수 등 일부 새로운 내용이 수능 출제범위에 포함된다. 설문결과대로 출제범위가 확정되면 이과 학생들의 수험 부담은 줄고, 문과 학생들은 부담이 늘어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일부 교육 관계자의 우려에 교육부는 “새로운 범위가 추가되는 것은 맞다”라면서도 “내용이 평이하게 구성돼 학생들의 학습 부담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수능 출제범위를 결정하기 위한 공청회를 거쳐 이달 말 출제범위를 확정할 계획이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no title date hit
1965 취업 후 학자금 상환, 경제적 곤란 때 유예 18/02/20 4318
1964 2021학년도 수능 수학 출제범위, 이과는 줄고 ... 18/02/19 5446
1963 초·중·고교 새 검정교과서 가격 최대 30% 내린다 18/02/13 4318
1962 반값등록금 지원 대학생 60만 명으로 확대…중산층·취약... 18/02/12 4299
1961 “수능에 ‘논술·서술형’ 도입해 이원화해야” 18/01/24 4150
1960 학부모 10명 중 9명 “유치원 영어 금지하면 사교육 ... 18/01/22 4247
1959 서울 초등교사 합격자 중 남성 11.1%…4.4%포인트... 18/01/22 4188
1958 유치원·학교 내진보강 예산 늘려 앞당긴다 18/01/10 4205
1957 서울대 수시 합격했지만 등록 안한 학생 175명…전년대... 18/01/09 4231
1956 교원 4명 중 3명 “고교학점제 찬성” 17/12/21 4207
1955 지역인재 수도권 집중 현상 막는 ‘지역인재장학금’ 80... 17/12/21 3506
1954 고학년 갈수록 수학 흥미도 떨어져 17/12/20 383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