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아이디/패스워드찾기 회원가입 사이트맵


초·중·고교 새 검정교과서 가격 최대 30% 내린다 hit. 4264 / Date. 2018-02-13

 

다음 달부터 바뀌는 초·중·고교 일부 학년의 검정교과서 가격이 기존보다 권당 최소 140원에서 최대 3천원까지 내린다.

 

교육부는 ‘교과용도서심의회’를 열어 2018학년도 검정도서 신간본 가격을 심의·의결했다. 교과서와 교과목, 수업 방식의 기준이 되는 ‘교육과정’이 바뀌면서 올해부터 초등학교 3∼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은 새 교과서를 쓰게 된다.

 

교육부는 회계법인이 조사한 가격 기준과 출판사가 제시한 희망가격을 바탕으로 출판사 대표인 교과서현안대책위원회, 18개 개별 출판사와 병행 협상을 벌여 가격에 합의했다.

 

이번에 새로 발행되는 검정교과서는 58책 413종이다. 예를 들면 초등학교 3학년과 4학년 음악 교과서를 각각 5개의 검정 출판사가 낼 경우 2책 10종으로 친다.

 

학년별로 보면 초등학교 3∼4학년은 음악·미술·체육·영어 과목에서 새 검정교과서(8책)를 쓴다. 평균가격은 권당 평균 4,397원으로 2017년 검정교과서 대비 141원(3%) 인하됐다.

 

중학교 1학년의 경우 국어·영어·수학을 포함한 검정교과서(18책)의 평균가격이 5,945원으로 2,933원(33%) 내렸다.

 

교육부 교과서정책과 관계자는 “2013년 가격 자율화 체제에서 검정교과서 가격이 대폭 인상됐는데 올해 협상 과정에서 가격이 합리적인 수준으로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고등학교 신간은 국어·수학·영어·통합사회·통합과학 같은 공통과목과, 수학Ⅰ·Ⅱ를 포함한 선택과목 등 27책이다. 평균가격은 권당 7,277원 수준으로 지난해보다 1,382원(16%) 낮아졌다.

 

교사용 지도서의 경우 초등 3∼4학년 지도서는 전년보다 17,876원 인상된 평균 50,391원, 중1 지도서는 19,634원 인하된 평균 58,412원으로 결정됐다.

 

교육부는 새 교과서 쪽수가 기존보다 평균 20% 이상 줄어든 것은 물론, 최근 수년간 교과서 가격을 둘러싸고 벌어졌던 소송전 등 갈등을 해소하고자 교육부와 출판사가 적극적으로 대화한 끝에 의견을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 

 
no title date hit
1965 취업 후 학자금 상환, 경제적 곤란 때 유예 18/02/20 4263
1964 2021학년도 수능 수학 출제범위, 이과는 줄고 문과는... 18/02/19 5228
1963 초·중·고교 새 검정교과서 가격 최대 30% 내린... 18/02/13 4264
1962 반값등록금 지원 대학생 60만 명으로 확대…중산층·취약... 18/02/12 4243
1961 “수능에 ‘논술·서술형’ 도입해 이원화해야” 18/01/24 4100
1960 학부모 10명 중 9명 “유치원 영어 금지하면 사교육 ... 18/01/22 4190
1959 서울 초등교사 합격자 중 남성 11.1%…4.4%포인트... 18/01/22 4142
1958 유치원·학교 내진보강 예산 늘려 앞당긴다 18/01/10 4153
1957 서울대 수시 합격했지만 등록 안한 학생 175명…전년대... 18/01/09 4178
1956 교원 4명 중 3명 “고교학점제 찬성” 17/12/21 4157
1955 지역인재 수도권 집중 현상 막는 ‘지역인재장학금’ 80... 17/12/21 3453
1954 고학년 갈수록 수학 흥미도 떨어져 17/12/20 377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