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아이디/패스워드찾기 회원가입 사이트맵


교사 98.6% “과거보다 학생 생활지도 어려워져” hit. 4110 / Date. 2017-11-01

 

전국 대부분의 교사들이 과거보다 학생들 생활지도가 어려워졌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최근 전국 유․초․중등 교사와 대학교수, 교육전문직 등 1,196명을 대상으로 이메일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교원의 98.6%가 ‘과거에 비해 현재의 학생 생활지도가 더 어려워졌다’고 응답했다.

 

과거보다 학생 생활지도가 더 어려워진 이유에 대해서는 교원의 31.3%가 ‘학생인권만 강조하다보니 교권이 상대적으로 약화됐기 때문’이라고 응답했고, 30.2%가 체벌금지나 평가권 약화와 같은 적절한 지도권한의 부재를 꼽았다.

 

대안으로 교원의 69.1%가 ‘교육활동 중 (교사-학생간) 신체적 접촉에 대한 허용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교총은 “말만으로는 교육적 효과를 갖기 어렵다”며 “말과 행동이 동시에 이뤄져야 훈육효과가 있다. 하지만 현실은 교사가 학생을 신체 접촉할 경우 학대나 성추행 의혹을 사기 때문에 이 같은 응답이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교원의 79.4%가 학교폭력 사안을 학교별로 마련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에서 다루기보다는 외부기관으로 이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응답했고, 교원의 90%는 경미한 학교폭력 사안에 대해서는 담임교사에게 종결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답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no title date hit
1953 2020년에는 모든 초등학생에 생존 수영 교육 실시 17/12/18 3812
1952 서울 모든 일반고 2019년부터 ‘준 고교학점제’ 도입 17/12/08 3540
1951 고등학생 현장실습 이대로 괜찮나 17/11/22 4341
1950 수능 연기에 대입일정도 ‘일주일’ 늦추기로 17/11/16 4065
1949 청소년 위험 음주율 남․여학생 모두 증가 17/11/07 4258
1948 교사 98.6% “과거보다 학생 생활지도 어려워져... 17/11/01 4110
1947 대입 자기소개서, 교사 추천서 표절 위험 17/10/25 5291
1946 “학교폭력 피해 73%는 초등학교 때…반 친구 가장 많... 17/10/25 4222
1945 학생 수 주는데 학교교육비는 늘어…3년 새 3000억 ... 17/10/24 3750
1944 밤늦게까지 불 켜진 교실…전국 고교 80%는 여전히 ‘... 17/10/24 3609
1943 과학고 지원자 800명 급감···새 교육정책, 특목고·... 17/10/12 3543
1942 고3 수험생 30% “자소서 작성, 하나부터 열까지 다... 17/09/20 38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