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아이디/패스워드찾기 회원가입 사이트맵


“학교폭력 피해 73%는 초등학교 때…반 친구 가장 많아” hit. 4222 / Date. 2017-10-25

 

학생 폭력의 70% 이상이 초등학교 때 가장 처음 일어나고, 같은 반 친구에게 당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스마트학생복이 2∼9일 스마트학생복 공식 페이스북과 카카오스토리에서 초·중·고교생 총 14,671명을 대상으로 학교폭력 실태를 조사한 결과 31%의 학생들이 학교폭력 피해 또는 가해 등의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학교폭력 피해 학생 중 73%는 ‘초등학교 때 처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답했다. 과반수인 54.8%의 학생이 ‘초등학교 고학년 때’라고 답했고, 24.4%의 학생들은 ‘중학교 때’, 17.9%의 학생들이 ‘초등학교 저학년 때’를 골랐다.

 

어떤 종류의 폭력인지를 묻는 말에는 40.4%의 학생들이 ‘욕설·험담·협박 등 언어폭력’, 33.2%의 학생들이 ‘메신저·SNS를 통한 괴롭힘이나 따돌림’이라고 답했다. ‘주먹질, 도구 사용 등 신체 폭력’을 당했다는 학생들도 8%나 됐다.

 

학교폭력 가해자가 누구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가장 많은 68.7%의 학생들이 ‘같은 반 친구’라고 답했다. 21.9%는 ‘같은 학년 친구’, 4.3%의 학생들은 ‘같은 학교 선배’를 골랐다.

 

학교폭력을 당했을 때 도움을 구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62.4%의 학생들이 ‘있다’고 답했다. 도움을 구한 대상으로는 ‘선생님 또는 학교’, ‘부모님’, ‘친구’가 각각 36.9%, 32.2%, 19.5%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도움을 구하지 않은 학생들은 34.8%가 ‘부모님이 속상해할까 봐’ 구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남들이 해결해주지 못해서’, ‘보복이 두려워서’가 뒤를 이었다. 

 

학교폭력 문제가 이슈화됨에도 지속해서 발생하는 이유로는 33.2%의 학생들이 ‘나만 아니면 된다는 학생들의 잘못된 인식’을 꼽았다. 24.2%의 학생은 ‘가해자들에 대한 경미한 처벌제도’라고 답했다.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필요한 부분을 묻는 말에는 31.7%의 학생들이 ‘가해 학생 엄벌’, 29.9%가 ‘청소년법 개정 등 사회적 처벌 강화’를 골랐다.

 

스마트학생복 관계자는 “학생들이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바른 인식을 확립할 수 있도록 공식 SNS를 통해 설문 결과를 공개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학교폭력 개선 및 긍정적인 교우 관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성 콘텐츠를 제공, 학생들과 지속해서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no title date hit
1953 2020년에는 모든 초등학생에 생존 수영 교육 실시 17/12/18 3812
1952 서울 모든 일반고 2019년부터 ‘준 고교학점제’ 도입 17/12/08 3540
1951 고등학생 현장실습 이대로 괜찮나 17/11/22 4341
1950 수능 연기에 대입일정도 ‘일주일’ 늦추기로 17/11/16 4065
1949 청소년 위험 음주율 남․여학생 모두 증가 17/11/07 4258
1948 교사 98.6% “과거보다 학생 생활지도 어려워져” 17/11/01 4109
1947 대입 자기소개서, 교사 추천서 표절 위험 17/10/25 5291
1946 “학교폭력 피해 73%는 초등학교 때…반 친구 가... 17/10/25 4222
1945 학생 수 주는데 학교교육비는 늘어…3년 새 3000억 ... 17/10/24 3750
1944 밤늦게까지 불 켜진 교실…전국 고교 80%는 여전히 ‘... 17/10/24 3608
1943 과학고 지원자 800명 급감···새 교육정책, 특목고·... 17/10/12 3543
1942 고3 수험생 30% “자소서 작성, 하나부터 열까지 다... 17/09/20 38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