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아이디/패스워드찾기 회원가입 사이트맵


現 중3, 외고·자사고 지원 후 일반고도 ‘이중지원’ 가능 hit. 9057 / Date. 2018-07-18

 

올해 서울 중학교 3학년생은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국제고에 지원하는 동시에 집 주변 일반계 고등학교 2곳에도 지원할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자사고·외고·국제고와 일반고 이중지원이 가능하도록 ‘2019학년도 고등학교 입학전형 기본계획’을 수정해 발표했다. 

 

지난달 헌법재판소가 자사고와 일반고 이중지원을 금지한 초중등교육법시행령 제81조 5항 효력정지가처분신청을 받아들인 데 따른 조처다. 

 

서울 교육감 선발 후기고 지원·학생배정은 단계적으로 이행된다. 1단계에서 학생들은 서울 전체 교육감 선발 후기고 중 2곳에 지원 가능하다. 2단계에서는 거주지 일반학교군 소속 학교 2곳에 지원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학군’이라고 불리는 학교군은 총 11개다. 학교별 신입생 모집정원의 60%가 1단계와 2단계에서 배정된다.

 

1단계와 2단계에서 학교를 배정받지 못한 학생들은 3단계에서 거주지가 속한 학교군과 인접한 학교군을 묶은 ‘통합학교군’ 내 학교에 임의 배정된다. 이때 대중교통을 이용한 통학시간이 30~40분 정도가 되도록 통학여건이 고려된다. 그러나 운이 나쁘면 그보다 먼 학교로 배정받아야 하는 가능성이 있다. 

 

자사고·외고·국제고 지원자가 꼭 일반고에 이중지원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일반고에 지원하지 않으면 자사고·외고·국제고 탈락 시 지원자 미달로 ‘추가모집’을 시행하는 다른 자사고·외고·국제고에 재지원 가능하다. 다만 ‘일반고와 이중지원 허용’이라는 ‘안전망’이 생기면서 추가모집 공고를 내는 학교가 적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전국단위 자사고인 하나고를 비롯해 23개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 원서접수 및 서류제출 기간은 오는 12월 10~12일이다. 일반고와 자율형공립고 등 교육감 선발 후기고와 동시에 원서접수가 이뤄진다. 

 

합격자 발표일은 외고·국제고가 12월 28일, 자사고가 내년 1월 4일이다. 교육감 선발 후기고 학생배정 결과는 자사고·외고·국제고 합격자가 모두 가려진 이후인 1월 9일 발표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에 공고한 고입전형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자사고 등은 학교장이, 일반고는 교육감이 9월 10일 이전에 구체적인 입학전형 실시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변경된 고입전형 기본계획의 전문(全文)은 서울특별시교육청 홈페이지(www.sen.go.kr)의 전자민원-고입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 

 
no title date hit
2001 아이 학교성적 70% 부모 유전자가 결정 18/09/07 39631
2000 교육부, 계약학과 선도대학 5곳 선정···이론·실무 배... 18/09/05 34253
1999 공부 ‘즐기는’ 학생, 고교생 10명 중 3명 18/08/21 29695
1998 부모와 자녀가 함께 노는 법, 포털에서 찾아요 18/08/16 25054
1997 사립대 정원 못 채워 3년 내 38곳 폐교 예상 18/08/14 21750
1996 서울대 ‘로또 합격’ 노리는 영어포기자들 18/08/10 18257
1995 2022 대입개편 1년 끌다 제자리…‘정시 확대’만 변... 18/08/08 15556
1994 영어 학술단체들 “수능 영어 절대평가, 학교 영어교육 ... 18/08/06 13790
1993 새 역사교과서 ‘민주주의’ ‘자유민주주의’ 혼용 18/07/24 11491
1992 내신시험 유출 비상…정부 차원 ‘가이드라인’ 마련할까 18/07/20 10343
1991 現 중3, 외고·자사고 지원 후 일반고도 ‘이중지... 18/07/18 9057
1990 초·중·고 학부모 10명 중 3명, “방학 때 자녀 사... 18/07/13 841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